본문 바로가기
Article

다재다능한 일상의 스포츠카, 코나 N을 만나다

2021-09-17

코나 N은 N 브랜드 최초의 SUV입니다. 일상에서 트랙 주행까지, 모든 순간을 고성능으로 물들이는 새로운 ‘N카’, 코나 N을 소개합니다.

현대자동차 코나 N은 지금까지 쉽게 찾아보기 힘들었던, 다소 독특한 성격의 자동차입니다. 실용적인 콤팩트 SUV에 강력한 주행 성능을 결합해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기 때문입니다. 보통 ‘스포츠 드라이빙’이라는 방향에 집착할 경우 기존 모델이 지닌 본래의 가치를 잃기 쉽지만, 코나 N은 두 요소를 조화롭게 승화시켜 다재다능한 능력을 보여줍니다. SUV와 고성능 모델의 경계를 허문 코나 N의 다양한 매력을 살펴보았습니다.

코나 N은 도로 위에서 한층 또렷한 존재감을 발산합니다. 밑바탕이 된 더 뉴 코나의 주요 디자인 특징을 지키면서도 N 브랜드 고유의 차별화된 스타일을 차체 곳곳에 적용한 덕분입니다. 외관에서 시선을 가장 많이 사로잡는 부분은 앞모습입니다. 전투기의 엔진 흡기구에서 영감을 얻은 앞범퍼는 강렬한 존재감을 전달하는 동시에 주행 시 원활한 엔진 냉각을 돕는 기능적인 역할에도 충실합니다. 여기에 정교한 패턴으로 구성된 라디에이터 그릴과 다크크롬 엠블럼도 스포티한 이미지를 연출합니다.

측면부에는 바디 컬러와 동일한 클래딩이, 후면부에는 대구경 배기구가 성능지향적인 코나 N의 성격을 암시합니다. 일반적인 스포츠 모델이라면 낮고 넓은 자세를 강조하기 위해 서스펜션 높이를 낮추기 마련이지만, 코나 N은 간단한 비포장도로도 너끈히 소화할 수 있도록 기존과 비슷한 최저지상고를 유지했습니다. 콤팩트 SUV라는 본분을 잃지 않으면서도 N 브랜드의 일원으로 충실한 역할을 다하려는 의지가 드러나는 부분입니다.

다양한 외적 변화가 단순히 멋을 부리기 위한 목적에만 그치는 것은 아닙니다. 가령 공기역학을 고려해 설계한 전용 스포일러와 대형 디퓨저, 그리고 앞범퍼 하단 스플리터와 사이드 스커트 등은 주행 시 차체 위아래로 흐르는 공기 흐름을 정리하고, 바람의 힘으로 차체가 흔들리는 현상을 최소화해 줍니다.

실내에도 N 브랜드 감성을 머금은 디테일이 가득합니다. 탑승자가 직접적으로 접촉하는 스티어링 휠, 시트, 기어 노브 등에는 N 브랜드를 상징하는 퍼포먼스 블루 컬러로 스포티한 느낌을 부여했습니다. 또한 10.25인치 LCD 계기판을 통해 스포츠 주행 시 엔진 회전수, 엔진오일 온도, 냉각수 온도, 엔진 토크, 터보압(부스트) 등 운전자에게 중요한 주행 정보를 시인성이 뛰어나면서도 화려한 그래픽 디자인으로 전달합니다.

코나 N이 매력적인 이유 중 하나는 SUV 장점을 유지하면서도 스포츠 드라이빙에 최적화된 운전자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일반 코나와 다를 바 없는 시트 포지션 덕분에 편리한 승차가 가능하고 탁 트인 시야를 경험할 수 있으며, 두툼한 1열 사이드 볼스터는 과격한 주행 상황에서도 신체를 단단하게 지지해줍니다.

코나 N이라면 트랙에서 자신의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 계측 장비(데이터 로거)를 별도로 마련하지 않아도 됩니다.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트랙 주행 기록을 측정하는 각종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레이스 트랙을 한 바퀴 주행할 때 걸리는 시간을 기록해 주는 ‘랩 타임 측정장치’와 서킷에서 운전자의 동선을 추적해 기록해 주는 ‘N 트랙 맵(N Track Map)’ 기능 등은 자신의 주행 실력을 살피고 기록을 단축하는 데 큰 도움을 줍니다.

코나 N은 WRC, 뉘르부르크링 24시, WTCR 등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쌓은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성능과 감성을 극대화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습니다. 출력 특성이 선형적인 2.0T 플랫파워 엔진과 8단 DCT를 바탕으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의 가속을 5.5초 만에 마치며, 최고속도는 240km/h에 이릅니다. 2.0T 플랫파워 엔진은 엔진회전수 5,500rpm에서 최고출력을 발휘하며, 최대토크를 2,000rpm부터 4,000rpm 후반까지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언제든 강력한 힘을 쉽게 꺼내 쓸 수 있다는 이야기죠.

터보압을 일시적으로 높여 출력을 끌어올리는 NGS(N 그린 쉬프트)를 활용할 경우, 최고 290마력까지 출력이 향상돼 한층 박진감 넘치는 가속을 즐길 수도 있습니다. 이는 기존 대비 지름이 5mm 증대된 52mm 터빈휠과 면적이 2.5㎟ 증대된 12.5㎟ 터빈 유로를 적용하고, 실린더 블록의 형상 및 재질 개선 등을 통해 성능과 내구성을 동시에 끌어올린 덕분입니다. 최대토크를 이전보다 더 넓은 영역에서 발휘하는 까닭에 일상적인 주행에서부터 서킷 주행까지 다양한 환경에서 코나 N의 고성능을 손쉽게 경험할 수 있습니다.

코나 N은 무게중심이 높은 SUV의 단점을 보완하고자 독일의 뉘르부르크링에서 수많은 주행 시험을 거쳤습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 SUV가 가진 장점을 잃지 않으면서 스포츠 드라이빙에 최적화된 절묘한 서스펜션 세팅을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코너를 주행할 때 구동 손실을 줄이는 전자제어 차동제한장치(e-LSD)는 날카로운 핸들링 성능을 구현해줍니다. 급격한 코너를 빠르게 빠져나올 때도 좌우 구동력을 최적화해 언더스티어 발생을 막아주죠. 또한 대구경 브레이크 시스템과 고성능 마찰재가 적용된 브레이크 패드로 강력한 제동 성능을 발휘하며, 브레이크 냉각 성능을 개선해 반복되는 고부하 주행에서도 제동 성능 저하를 억제합니다.

성능과 멋을 동시에 확보했다는 사실도 코나 N의 빼놓을 수 없는 특징입니다. 코나 N에는 19인치 초경량 단조휠이 선택 사양으로 마련됩니다. 일반 주조 휠 대비 12kg(1대 기준) 가벼운 이 휠은 현가장치 아래에 위치한 부품들의 무게인 현가하질량(Unsprung mass)을 감소 시켜 노면 접지력과 승차감을 향상시킵니다.

아울러 코나 N은 온로드 성능에만 집착해 불규칙한 노면에서의 성능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SNOW(눈), MUD(진흙), SAND(모래), DEEP SNOW(깊은 눈) 등 총 네 가지 트랙션 모드를 지원해 다양한 노면에서 운전자에게 자신감을 부여합니다.

코나 N이 다른 고성능 N 모델과 구분되는 가장 큰 특징은 활용도가 뛰어난 콤팩트 SUV라는 점입니다. 해치백과 세단보다 여유로운 헤드룸은 뒷좌석 탑승자의 쾌적한 거주성을 보장하며, 여기에 2열 폴딩 기능으로 뒷좌석과 트렁크 활용성도 높일 수 있습니다.

예컨대, 공간 확장성이 뛰어난 코나 N이라면 트랙 주행에 필요한 여분의 타이어와 연료 등을 여유롭게 적재할 수 있습니다. 물론 차박이나 캠핑을 즐기기에도 크게 부족함이 없죠. 코나 N과 비슷한 주행 성능을 갖춘 자동차 중 상당수가 일상에서의 활용도가 매우 떨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는 코나 N의 크나큰 장점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처럼 코나 N은 강력한 주행 성능으로 스포츠 드라이빙에서 즐거움을 전달합니다. 뿐만 아니라 코나가 가진 고유의 장점을 유지해 다양한 상황에서 다재다능한 매력을 선사합니다. 일상에서부터 트랙 주행까지 넘나드는 고성능 SUV 코나 N이 다양성을 추구하는 운전자에게 사랑받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사진. 최민석